“北알루미늄관, 고농축우라늄 활동 증거 안돼”

북한이 미국에 제공한 알루미늄 관에서 발견된 농축 우라늄 흔적이 고농축 우라늄 활동의 증거가 될 수 없다고 워싱턴에 소재한 과학국제안보연구소의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소장이 29일 주장했다.

올브라이트 소장은 이날 미국의 소리(VOA)방송과 전화인터뷰에서 “만일 (관에서 발견된 흔적이) 고농축 우라늄이었다면 북한이 파키스탄에서 수년 전에 사들인 장비에서 묻었을 가능성이 더 높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파키스탄 정부가 자국의 ‘핵개발의 아버지’로 불리는 압둘 카디르 칸 박사가 과거 북한에 원심분리기를 20여 개 팔았었다고 밝혔지만 “20개의 원심분리기로는 불과 2g의 농축우라늄을 만들 수 있어도 고농축 우라늄은 절대 만들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지금까지 샘플 검사에서 많은 실수가 있었기 때문에 검사는 여러 번 반복해야 하고 더 많은 정보를 캐야 하는데, 이번에 발견된 흔적은 우라늄 농축계획과 아예 무관할 수도 있다”며 “당초 우라늄 농축 흔적에 관한 정보는 조사가 좀 더 진행되기 전까지 공개할 의도가 전혀 없었는데 핵 협상을 깨려는 사람들이 일부러 언론에 흘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우라늄을 20개의 원심분리기로만 농축했다면 그 계획은 그다지 심각하게 받아들일 게 못된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플루토늄과 핵무기의 수”라고 말했다.

특히 북한의 원심분리기 공장 건설이 2002년 시작됐고 2개의 핵폭탄을 만들 수 있는 고농축 우라늄을 생산할 수 있다는 미 중앙정보국(CIA) 분석에 대해서도 올브라이트 소장은 “그 평가는 잘못됐고 사실이 아니다. 북한이 비밀리에 원심분리기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미국 관리들이 북한의 우라늄 농축 계획을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는 점이 흥미롭다”며 “북한이 상당한 우라늄 농축 계획을 갖고 있다는 증거가 없다는 것인데, 미 관리들은 다만 북한이 과거에 우라늄 농축 활동을 했다는 것에 대한 시인을 받아내고 싶은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