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훈민정음 우수성 강조

훈민정음을 남대문 대신 ’국보1호’로 교체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북한 노동신문이 13일 우리말의 우수성을 적극 강조하는 해설기사를 게재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우리말의 우수성과 민족성’이라는 제목의 해설기사를 통해 우리말이 화목과 단합을 이루는데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그 근거로 “우리말에는 사람들의 호상(상호) 관계에서 예의범절을 나타낼 수 있게 어휘표현과 문법적 수단들이 갖춰져 예의도덕 관계를 나타낼 수 있으며 사회와 집단의 화목과 단합을 이룩하는데 이바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말의 우수성을 살리고 민족성을 고수발전시켜 나가는데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언어생활에서 고유어를 살려나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우리말에 들어온 외래어는 사대주의에 물젖은 봉건통치배의 반(反)인민적인 책동과 일본 제국주의자들의 강도적인 민족어 말살책동으로 생겨난 낡은 시대의 유물”이라며 외래어 사용을 경계했다.

또 “언어에 남아 있는 낡은 시대의 유물을 걷어내고 새로운 언어문화를 창조하는 것은 하나의 혁명”이라면서 “우리말은 낡은 시대의 유물을 청산하고 현대의 요구에 맞는 평양문화어로 발전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사투리를 비롯한 비문화적인 요소가 나타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신문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