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안보리, 미국의 힘에 아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안 처리를 앞둔 가운데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2일 안보리가 북한의 “자위적 핵활동”을 문제삼는 것은 “미국의 힘에 대한 아첨”이라고 비난했다.

민주조선은 ‘조선반도 긴장격화의 책임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에게 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조선반도 핵문제의 발생의 원인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우리의 자위적 핵활동을 문제시하고 있는 것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대한 추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신문은 “오늘 조선반도의 근본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원인은 전적으로 미국과 그에 추종하고 있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무책임한 처사에 있다”며 “안보리가 우리 공화국과 관련한 자기의 부당한 결의와 결정들을 철회하고 사죄하지 않는 한 조선반도의 근본문제는 절대로 풀릴 수 없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