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南 보수언론, 남북협력사업 방해”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8일 남한의 보수언론이 남북 간 긴장 완화 속에서 추진되는 협력사업을 방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날 개인 필명의 논평을 통해 “최근 남조선의 극우보수언론계가 북남 사이 여러 협력사업들이 추진되는 것을 배 아파하면서 찬물을 끼얹어 보려고 불순한 언동을 일삼고 있다”며 남한의 북측 이산가족 화상상봉 설비 구입비 현금 지원에 대한 일부 언론의 비판을 ‘단말마적인 발악’으로 규정했다.

신문은 이어 “보수언론은 미국의 강경 보수파와 한나라당과 공모 결탁해 인권문제, 핵 문제 등을 걸고 들면서 우리 공화국(북한)의 자주적 존엄을 훼손시키고 남조선(남한) 사회에 동족 대결, 동족 증오사상을 불어넣으려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아울러 “극우 보수언론들은 반통일적이며 반민족적인 매문 언론행위가 파멸을 앞당기게 하는 결과밖에 가져올 것이 없다는 것을 알고 처신을 바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