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시리아·이란 核연계…핵확산 조장”

북한과 이란이 핵보유국이 되면 극동과 중동에서 핵확산을 급속도로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미국의 민간군사정보분석업체인 ‘제인스 인포메이션 그룹’의 핵문제 전문가인 크리스티나 린 박사는 21일 워싱턴 소재 한미경제연구소(KEI)의 학술논문 발표회에서 “한국은 북-시리아-이란의 핵 연계에 따른 이런 위협에 맞서기 위해 미국은 물론 이스라엘과도 정보공유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린 박사는 이날 ‘북한-시리아-이란 핵연계와 이스라엘과 한국에 대한 전략적 의미’라는 주제 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북한의 핵은 이란의 핵이 중동의 지역문제가 아닌 것과 마찬가지로 아시아 지역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악의 축인 북-시리아-이란의 핵 연계 문제를 다루는 것은 국제 안보에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이란이 핵보유국이 되면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집트까지 핵을 보유하려고 나서는 등 중동지역에서 핵확산을 제지하기가 어렵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와 마찬가지로 북한의 핵 보유는 일본과 한국, 대만까지 핵무기 개발을 선택하는 등 핵의 도미노 현상을 극동지역에서 일으킬 위험이 있다”며 “특히 일본은 민수용 핵기술을 이용해 매우 빠른 속도로 핵무기를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때문에 그는 중국도 북한의 핵이 중국의 경제발전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물론 일본의 핵무기 정책 수정과 재무장, 미일 안보협력 강화 그리고 중국의 역내 위상과 영향력을 간접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는 한반도의 미래에 대해 특별한 우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을 갖게 되면 역내 안보체제와 한미, 미일 동맹관계를 변화시킬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북-시리아-이란의 핵 연계활동의 위협에 맞서려면 미국과 한국, 일본, 이스라엘의 정보공유와 대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북한이 국제사회의 요구에 계속 반발하고 이란과 시리아와 같은 국가를 통해 대량살상무기(WMD)를 실험하고 개발하려는 노력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과 이스라엘이 북한과 시리아, 이란의 비밀 활동과 협력 행위를 밝히려면 정보를 공유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북한과 이란은 너무 오랫동안 한국과 이스라엘의 핵 문제에 대한 정보공유 부재를 악용해왔는데, 최근 들어 한국과 이스라엘이 대화를 시작하고 헤즈볼라와 하마스의 연계뿐만 아니라 북-시리아-이란의 연계에 대해 정보 공유를 강화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린 박사는 이 문제에 대처하려면 중동에서 석유공급선을 다변화하고 동북아 에너지안보체제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