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방송, 태풍 ‘무이파’ 영향 경고

북한이 태풍 ‘무이파’의 북상으로 8일부터 강한바람과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하면서 해당 지역에 대책 수립을 지난 6일 당부했다.


이날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은 “중심기압 96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초속 35m, 반경 200㎞인 태풍이 초속 24㎞의 속도로 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면서 “8일 새벽부터 9일 오전 사이 황해남·북도를 비롯한 서해안 지방에 한때 초당 10∼15m의 강한 바람이 불겠고 일부 지역에는 비교적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견된다”고 밝혔다.


이어 “서해안 지방과 자강도에서 매우 센 바람이 불면서 폭우와 많은 비가 내릴 것이 예견 된다”며 “농촌경리를 비롯한 인민경제 여러 부문에서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안전대책을 세우길 바란다”고 대비책 마련을 당부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7일, 잇따라 태풍경보와 폭우주의보를 발령했다. 북한은 오늘밤부터 신의주, 평성, 사리원, 해주 등지에서 소나기가 오고 8일 밤에도 혜산, 청진, 신의주, 평성, 사리원, 해주, 강계, 함흥, 원산, 경기도 등에서 비와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평안남북도에서는 8일 밤 50∼100㎜의 비가 내리는 등 일부 지역에 상당한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