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박길연 “실정에 맞게 경제구조 개선강화”

북한 대표단장으로 제67차 유엔 총회에 참석중인 박길연 외무성 부상이 최근 개발도상국 모임인 ’77그룹’ 외무장관회의에서 북한이 경제구조와 발전방식을 개선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일 박 부상이 ’77그룹’에서 연설한 발언을 소개하며 “그는 지금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에서는 지속적인 개발을 지향하는 세계적인 추이에 부합되게 자체실정에 맞는 경제구조와 발전방식을 부단히 개선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박 부상은 이어 “(북한은) 이와 관련한 국제적인 교류와 협조를 적극 장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최근 새로운 경제관리 개선조치 등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일각에선 박 부상이 새로운 경제조치를 앞두고 예고한 것으로 조만간 이와 관련 조치가 나올 것이란 관측을 내놓고 있다.


박 부상은 또 “국제경제관계에서 북과 남 사이의 모순이 더욱 깊어가고 있는 현실은 77개집단이 북남협조를 활성화하기 위한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77그룹’은 1964년 유엔 산하에 설립된 개발도상국 연합체이고 북한은 1973년 가입했다.


한편, 데일리NK는 이에 앞서 북한 당국이 6·28방침으로 잘 알려진 ‘새로운 경제관리 개선조치’의 전면 시행을 앞두고 기업소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분조단위 축소, 개인분배 증대 등을 시범 실시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또 공장 기업소 노동자 월급 인상과 농장원들의 자율권 확대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