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민주화위 “삐라살포 법적대응은 ‘국가주의’ 회귀”

대북 삐라살포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는 정부 입장에 대해 대표적 탈북자 단체인 북한민주화위원회(위원장 황장엽)는 성명을 내고 정부의 대응은 ‘국가주의 망령’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19일 위원회는 긴급하게 단체 성명을 내고 이날 홍양호 통일부 차관 주재로 정부 관계기관 국장급 회의를 열어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대책을 논의한 것에 대해 “자유와 민주주의, 인권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자들이 모여 김정일의 공갈협박에 무릎을 꿇고 그야말로 ‘돈키호테’ 식 굿판을 벌인 일”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시민민주주의가 점차 확산되어 가는 것을 국가가 보장해 주는 것이 국가의 책임”이며 “민주주의의 대명사인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겠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성명은 “우리 1만5천 탈북자들은 이명박 정부의 ‘국가주의’ 망동에 결코 굴복하지 않을 것”이며 “김정일 독재에 추종하는 민족반역자들과의 싸움에서 승리하는 그날까지 암흑의 땅 북한에 자유와 희망의 소식을 계속해서 날려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