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3천km이상 장거리화 진전”

일본 방위성은 북한이 지난달 장거리 로켓 실험을 통해 3000km 이상 사거리 연장을 이룬 것으로 분석했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일 방위성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의 목적을 “미사일 성능 향상을 위한 기술 검증”이라고 평가하며 이같이 밝혔다.

통신은 “보고서는 (이번 로켓 발사가) 일본을 사정거리 안에 두는 중거리 탄도 미사일 ‘노동’의 정밀도 향상에 연결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며 “북한이 주장하는 ‘인공위성’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다만 “방위성은 이지스함과 정찰기 등으로 수집한 자료를 근거로 이런 판단을 내렸으나 관련 자료를 모두 공개할 경우 북한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고 일부만을 공개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방위성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이 지난달 5일 오전 11시 30분 액체연료를 사용해 발사한 로켓은 대포동 2호 또는 그 개량형인 것으로 보인다. 외관상 3단식으로 보이지만 3단에 추진 장치가 장착됐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1단계 추진체는 오전 11시 37분께 아키타(秋田)현 앞 300km 해상에 낙하했고, 2단계 이후는 일본 도후쿠(東北) 지역 상공을 통과해 11시 46분께 북한의 발사 시설에서 3천km 이상 떨어진 태평양에 낙하했다.

미국 정부는 2단과 3단이 분리됐다고 보고 있지만, 일본측의 데이터로는 분리 여부가 확인되지 않기 때문에 단정적인 분석은 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