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부품 선적 中화물선 부산항서 적발”

한국 정부가 지난 5월 부산항에 정박했던 시리아행 중국 선박에서 북한산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부품을 적발해 압수했다고 교도통신이 복수의 유엔 외교소식통을 통해 13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시리아로 향하던 중국 선박이 중간 기착지 부산항에 도착했고 한국 당국이 이 선박에서 노즐을 비롯한 탄도미사일 부품으로 사용될 수 있는 흑연 실린더 445개를 적발해 압수했다.


신문은 “이 실린더가 북한산으로 추정된다”며 “부품을 수취할 시리아 기업이 북한과 관계가 있고 이는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제재 결의를 위반하고 미사일 관련 물품을 불법 수출한 것”이라는 소식통의 말을 전했다.


이어 “흑연은 내열성이 높아 탄도 미사일의 로켓 노즐과 대기권 재진입용 선단 부분에 사용되며 북한에서 많이 나는 자원 중 하나”라며 “유엔은 일정 크기 이상의 흑연제 실린더와 튜브를 탄도미사일 관련 물자로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2006년과 2009년 2차례의 북한 핵실험에 대해 유엔 안보리는 군사 관련 물질의 수출과 수입을 금지하는 제재를 단행한 바 있다. 수출입 금지 품목에는 로켓의 노즐과 재돌입 운반체 팁에 사용할 수 있는 흑연 실린더와 특정 크기의 튜브가 포함돼 있다.


이번에 압수된 미사일 부품이 북한산으로 최종 확인되면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미사일 관련 부품을 수출하고 있다는 것이 드러나게 된다. 이에 따라 유엔 대북제재위는 이와 관련 대응책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산으로 추정되는 흑연 실린더는 ‘신옌타이’로 불리는 중국 화물선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선급협회에 따르면 신예타이는 상하이 해운 회사 소유로 상하이항에 등록된 상태다.


때문에 유엔 상임이사국인 중국이 대북제재 결의안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될 수 있다는 것이 외교 소식통들의 전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