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체제선전용 스마트폰 홈페이지 구축

북한 매체가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접속할 수 있는 사이트를 개설해 체제선전에 활용하고 나섰다.


북한 대남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14일 “조국해방 66돌을 맞으며 모바일 홈페이지 봉사를 시작합니다”고 밝혔다.


스마트폰으로 접속하는 모바일 홈페이지 주소는 기존 주소와 동일한 ‘www.uriminzokkiri.com’이며 시사, 시사만평, 사진, 추천 사이트 등의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그러나 모바일 홈페이지는 국내에서 ‘불법정보 사이트’로 분류돼 있기 때문에 일반인이 접속해 내용을 확인하기 어렵다.


앞서 우리민족끼리는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도입하고 지난달에는 최신 콘텐츠를 자동으로 확인할 수 있는 ‘RSS피드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선전 영역을 확대해 왔다.


우리민족끼리 이날 또 홈페이지에 UCC(User Created Contents, 손수 제작 동영상) 코너를 신설, 북한 내 ‘일반인’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폐쇄적이라는 대외적 이미지를 개선하는 한편, 체제선전에 활용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