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유 씨 사건 “南이 조작” 주장

현대아산 직원 유성진 씨가 석방된 지 하루만인 14일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이 이 사건을 거론하며 “(남한 정부가) 개성공업지구에서 불순한 사건을 조작해 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신문은 이날 ‘북남관계 파탄의 책임을 모면할 수 없다’는 논평을 통해 “(남한은) 관광객 사건을 구실로 10년 동안 이어져오던 금강산 관광사업을 일방적으로 중단시켜 버렸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김정일과 면담이 예정된 가운데 금강산 관광 재개와 개성공단 문제 등의 현안에 대한 북한의 입장을 엿볼 수 있어 주목되고 있다.

신문은 이어 “북남관계는 (사실상) 최악의 상태에 처해 있다”며 “(책임은 남한정부의) 반공화국 책동에 있다”고 주장했다.

또 6.15공동선언과 10.4남북정상선언에 대한 부정적 평가들을 거론하며 “리명박 패당의 반통일적 정체는 역사적인 북남 공동선언들을 전면 부정하고 그 이행을 한사코 회피하고 있는 데서 집중적으로 드러났다”고 강변했다.

나아가 남한 정부가 대북 제재에 나서고 있는 것과 대량살상무기확신방지구상(PSI)에 전면 참가한 것 등을 거론하면서 “이로 인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심히 파괴되고 전쟁위험은 더욱 더 증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신문은 “지난 10년 동안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길로 힘차게 전진하던 북남관계가 파탄의 위기에 처하게 된 것은 (이명박 정부의) 반공화국 책동이 초래한 필연적 후과”라고 강변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오는 15일 광복 64주년 경축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경우 경제, 교육, 재정, 인프라, 생활향상 등을 위한 지원하는 등 구체적 대북제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