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오바마 당선’ 이틀만에 신속 보도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7일 민주당 버락 오바마 후보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됐다고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오후 9시15분 “미국에서 4일에 진행된 대통령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인 국회상원 의원 버락 후세인 오바마, 47살, 흑인, 버락 후세인 오바마가 당선됐다”며 “오바마는 내년 1월에 제44대 미국 대통령으로 정식 취임하게 된다”고 논평없이 전했다.

그러나 이 방송은 “그는 선거에서 공화당 후보인 상원의원 매케인을 많은 표 차이로 물리쳤다”고 밝혀 오바마의 승리를 바랐던 북한의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북한이 이번처럼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를 이틀만에 신속하게 보도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어서 주목된다.

2000년 11월7일 미국 대선에서 조지 부시 대통령이 당선됐으나 북한 매체들은 침묵하다가 조선중앙방송이 10여일 뒤인 18일 대선 실시를 논평없이 보도했었다.

또 2004년에는 미 백악관이 11월3일 부시 대통령의 재선을 사실상 선언하고 닷새가 지난 9일 노동신문이 “재선된 미국 대통령”이라는 말로 부시 대통령의 재선 사실을 전달했다.

한편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이날 “미국에는 ‘변혁’을 호소하는 대통령이 등장하였다”며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발전이 새 국면에 들어설 조짐”이라고 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