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안철수 돌풍, 남조선 정국 휘저을 것”

북한 매체가 최근 정치권을 강타한 ‘안철수 신드롬(안풍)’을 23일 또다시 조명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이날 ‘남조선 정계를 흔드는 안철수 돌풍’이라는 개인필명의 글을 통해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고민하면서 유력한 대권 후보로 부상한 상황을 자세히 다뤘다.


민주조선은 ‘안풍’을 몰고온 이유로 오세훈 전 시장의 사퇴로 인해 갑작스럽게 치뤄지게 된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꼽으며 “기성 정객들이 아니라 참신한 인물을 내세워야 정권도 교체할 수 있고 인간답게 살 수도 있다는 남녘의 민심이 안철수 돌풍을 몰아왔다”고 분석했다.


또한 한나라당에 대해 “서울시장 선거 문제가 차기 대통령 선거 문제로 번져가면서 친이계와 친박계의 계파싸움이 표면화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에 대해서도 “민주당의 주류파와 비주류파간 갈등과 대립이 표면화 되면서 밥그릇 싸움을 한다는 여론의 비난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남조선 인민들은 권력욕을 채우기 위해 물고뜯는 패거리 싸움만 하는 썩은 정당들에 아무것도 기대할 것이 없다는 것을 통절히 느꼈다”며 “안철수 돌풍이 썩어 빠진 정당정치에 대한 인민들의 불신에 기초한 것인만큼 서울시장 선거 결과에 관계없이 앞으로도 남조선 정국을 휘저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앞선 21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치열한 서울시장 선거전’이란 개인필명 글을 통해 안 원장을 반정부적 경향의 무소속 인물로 분류하며 처음으로 소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