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南 PSI 전면 참여 ‘전쟁으로 이어져’ 경고

북한은 남한의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전면 참여 입장에 대해 이번에는 ‘전면전’을 거론하며 대남 위협 수위를 높였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호전광들은 경고망동하지 말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의 논평을 통해 남한의 PSI 전면참여는 “(남북간) 무력충돌로 이어지고 전면전쟁으로 확대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매체는 “만일 남조선당국이 실제로 그러한 행동에 나설 경우 그것이 어차피 쌍방 간의 무력충돌로 이어지고 전면전쟁으로 확대되게 되리라는 것은 초보적인 상식”이라고 협박했다.

또한 매체는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긴급안보관련장관회의’에서 PSI 참여 문제에 대해 “가입한다는 원칙에 변함이 없다”고 밝힌 것과 관련, 이는 “사실상 우리와의 군사적 대결과 북침전쟁 도발을 공공연히 선언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은 지난 3월 30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한의 PSI 전면참여는 대북 ‘선전포고’로 간주해 “즉시 단호한 대응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었다.

지난달 18일에도 북한은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을 통해 “서울이 군사분계선으로부터 불과 50㎞ 안팎에 있다는 것을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협박하기도 했다.

또, 매체는 남한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이행방안 마련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서도 “자위적 권리에 대한 도전”이라고 반발했다.

매체는 남한이 PSI에 전면참여하고 유엔의 대북제재 이행방안을 마련하는 것을 두고는 “북남관계를 전쟁으로 몰아가려는 극히 무모한 호전적 망동”이라고 주장했다.

현재의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범 무서운 줄 모르는 하루 강아지들의 분별없는 망동으로 하여 지금 북남관계는 언제 전쟁의 불집이 터질지 알 수 없는 최악의 사태에 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PSI에 대해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을 막기 위한 국제공조 차원의 일이라며 전면참여 입장을 밝혀왔지만, 북한에 억류된 개성공단 현대아산 직원 유 모 씨의 신변안전 보장 문제 등 남북관계 현안 문제로 발표 시점을 계속 미루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