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南주민 26일 자진 월북” 주장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전라남도 보성군 벌교읍에서 살고 있던 강동림(30) 씨라는 남한 주민이 26일 동부 군사분계선을 넘어 공화국북반부로 의거하여왔다고 27일 보도했다.

통신은 강 씨에 대해 “2001년 9월부터 2003년 11월까지 남조선군 21사단 56연대 3대대 9중대 2소대에서 근무”했으며 “삼성 반도체회사 노동자로 있다가 퇴직해 의거하기 전까지 벌교읍의 어느 한 돼지공장(양돈장)에서 일했다”고 소개했다.

통신은 또 강 씨가 군복무 중 “여러차례 공화국 북반부를 동경하여 의거하려 했으나 기회를 얻지 못했다고 말했다”면서 “그는 자기의 의거 염원이 실현된 데 대하여 기쁨을 금치 못해 하고 있다”고 선전했다.

통신은 “지금 그는 해당기관의 따뜻한 보호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