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들, 대화 의지 확인 요구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이명박 정부에 대해 “북남 대화를 전면 가로막은 장본인”이라고 비난하고 남한 정부가 남북대화를 거론하기에 앞서 “반통일 대결정책을 철회”할 것을 주장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노동신문은 ‘대화 파괴자들의 간교한 넋두리’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북과의 대화는 북의 태도와 입장에 달려 있다’, ‘북이 유화적으로 나오면 전향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등의 남한 정부측의 발언을 거론,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특히 6.15공동선언과 10.4남북정상선언에 대한 “입장과 태도는 통일과 분열, 대화와 대결을 가르는 시금석”이라며 남한 정부가 “북남관계의 기초를 이루고 있는 북남공동선언들을 한사코 부정하면서 외우는 ‘대화’ 타령은 한푼의 가치도 없는 요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남조선 집권세력이 요즘 ‘북과의 대화’니 뭐니 하며 북남대화 문제를 입에 올리고 있는 이유”는 “북남관계를 대화도 협력도 없는 불신과 대결, 전쟁발발 직전의 최악의 상태로 몰아간” 책임을 모면하고 북남대화관련 남한 여론을 딴 데로 돌리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의 이런 논조는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과 주간지 통일신보를 통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지지하고 이행하는 데로 정책전환”을 할 것을 요구한 것과 같은 것으로, 남한 정부의 대화 의지를 확인하려는 것으로 보인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