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가 전한 신년맞이 표정

신년 첫날 북한 주민들은 민속놀이를 즐기고 다양한 음식을 먹으면서 보내고 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일 전했다.


중앙통신은 “집집마다 떡, 국수, 녹두지짐을 비롯한 민족의 향취가 풍기는 갖가지 음식들을 차려놓고 민족의 슬기가 깃든 장기, 윷놀이 등 오락과 유희로 흥취를 돋구며 즐겁게 쇠고 있다”고 소개했다.


평양 시내 주요 음식점들도 분주하다.


옥류관과 청류관을 비롯해 인민봉사총국 산하 음식점들은 꿩고기 국수, 고기쟁반국수, 메추리 요리, 칠면조 요리, 게사니(거위) 요리 등 다양한 메뉴를 내놓고 있다.


중앙통신은 “새로 개건돼 얼마 전에 문을 연 창광음식점거리에서도 민족음식과 중국, 서양요리를 만들어 봉사하고 있다”며 “중구역, 보통강구역 등 시 안의 식당에서도 메밀농마(녹말)국수, 토장국밥, 찰떡, 설기떡, 녹두지짐 등 여러가지 특색있는 민족음식을 봉사해 명절 분위기를 이채롭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탈북자는 “새해가 되면 북한 주민들은 집에서 가족 친척들이 모여 만둣국과 떡 등을 해서 나눠 먹거나 평양시민들의 경우 시내 음식점들에서 명절 특식을 먹기도 한다”고 말했다.


북한에서만 볼 수 있는 새해맞이 행사는 김일성 주석의 우상화 상징물을 찾아 참배하는 것.


김 주석의 시신이 있는 금수산기념궁전과 만수대 언덕의 김일성 동상 등을 찾는 북한 주민들의 발걸음이 분주하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북한의 당.정.군 간부들은 1일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참배했으며 김 주석의 입상 앞에는 당 중앙위, 당 중앙군사위, 국방위원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 명의의 화환이 놓여졌다.


평양 시내에 내걸린 인공기와 붉은 색의 깃발,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께 새해인사를 삼가 드립니다’는 글귀의 입간판, `새해 주체99(2010)’라는 글귀가 담긴 각종 포스터들도 북한에서만 볼 수 있는 새해 풍경 중 하나다.


탈북자들은 “평양시민들은 새해가 되면 만수대 언덕의 김일성 주석 동상 등을 찾는 경우가 많다”며 “그러나 더 힘든 것은 신년공동사설이 발표되면 다음날 출근부터 사설의 주요 내용에 대한 집중 학습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