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근, 이달 말 방미 추진”

북한의 리 근 외무성 미국국장이 26∼27일 미국 서부에서 열리는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방문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소식통은 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북한의 리 근 외무성 미국국장이 NEACD 참석차 이달 말 미국을 방문하려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직 미국이 비자를 발급하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른 소식통은 “북한이 NEACD를 계기로 23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리 근 국장이 방미하겠다는 계획을 미국에 통보한 것으로 안다”며 “미국이 아직 비자를 발급하지 않아 구체적 방미 기간 및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NEACD는 미 캘리포니아 대학 산하 ‘세계분쟁 및 협력연구소(IGCC)’가 남북한과 미ㆍ일ㆍ중ㆍ러 등 6자 회담 참가국 외교.국방부 관료와 학자들을 초청해 개최하는 다자간 포럼으로, 올해는 26∼2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차로 2시간 정도 떨어진 라호야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에는 미국 측에서 조 도노반 국무부 동아태 수석부차관보가, 한국 측에서 허 철 외교통상부 평화외교기획단장이 각각 참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외교소식통들은 리 근 국장의 이번 포럼 참가를 계기로 북.미 당국자간 회동이 이뤄질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스티븐 보즈워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평양 방문을 앞두고 리 국장이 NEACD 전후로 뉴욕이나 워싱턴D.C.를 방문, 북.미간 실무급 회동 이뤄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홍정욱 의원은 8일 주미 한국대사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북한과 미국간 대화가 애초 예상과 달리 중하위급에서 1개월 안에 이뤄질 것이며 미국측에서는 보즈워스 특별대표보다 낮은 직급의 인사가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06년 4월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NEACD에는 미국과 북한의 6자회담 수석대표였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이 참가했다.

동북아 안보에 관한 각국의 시각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는 반관.반민 성격의 안보대화인 NEACD는 동북아 국가간 대화를 통한 상호이해ㆍ신뢰구축ㆍ협력증진을 목적으로 1993년 7월 출범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