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로켓 발사장 차량출입 빈번”

북한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 로켓 발사장에 5일 오전 승용차의 빈번한 출입이 포착돼 군과 정부당국이 발사 가능성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이날 “무수단리 로켓 발사장에는 어제와 마찬가지로 승용차의 빈번한 출입이 포착되고 있다”면서 “오늘 로켓이 발사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발사징후 탐지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발사장 주변에는 로켓 탐지.추적 레이더와 관측카메라 등이 설치되어 있지만 이를 본격 가동했다는 징후는 아직 없다”면서 “북한이 로켓 발사 1~2시간 전 이들 장비를 가동하고 로켓 상단부분의 덮개를 벗겨낼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이를 포착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국은 무수단리 로켓 발사장 주변의 바람이 초속 7m 안팎으로 예고돼 로켓을 발사하기는 최적의 날씨로 추정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한.미 정보당국은 정찰장비를 완전가동하면서 북한 로켓 발사징후 탐지에 주력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