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동창리 발사장, 장거리로켓 발사 움직임 감지”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 서해 발사장에서 장거리로켓 발사 움직임이 감지됐다고 미국 북한전문 웹사이트 38노스가 28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지난 18일과 25일, 그리고 그 이전에 촬영됐던 상업용 위성사진들을 비교 분석한 결과 두드러지지는 않지만 발사장에서 여러 종류의 활동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발사대 크레인타워의 바닥 부근에 차량 혹은 장비로 보이는 물체 3개와 함께 사람으로 추정되는 형체도 발사대 주변에서 포착됐다. 또 발사대 주변에 쌓였던 눈은 완전히 치워져 있었고, 위성통제소 건물이나 귀빈용 건물 주변 역시 말끔히 정리돼 있다.

또 보고서는 지난해 12월 28일 이전에 로켓 연료와 산화제를 저장하는 벙커 건설 작업은 완료된 것으로 보이지만, 위성사진에 포착되지 않는 시설 내부에서 연료 적재용 펌프를 설치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까지 북한이 장거리로켓을 발사하기 이전에 보였던 활동들을 감안하면, 향후 일주일 안에 북한이 실제로 로켓을 발사할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고 보고서는 내다봤다.

다만 보고서는 발사대 크레인타워를 비롯해 발사 준비 시 활용되는 지점에 모두 위장막이 설치돼 있다는 점, 그리고 로켓의 각 부분을 쉽게 옮길 수 있도록 이동 구조물도 마련돼 있다는 점을 들어 북한의 예상 발사 시점을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