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단체 “핵 억제력은 민족의 긍지”

북한의 대남 통일전선기구인 ’반제민족민주전선(반제민전)’은 북한의 핵보유를 민족의 긍지라면서 선군정치를 받들라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 단체는 13일 발표한 ’전 국민에게 보내는 격문’에서 “북의 자위적 핵 억제력을 민족적 긍지와 영예로 간직하고 민족수호의 방패, 민족통일의 보검인 선군정치를 일심으로 받들자”고 주장했다.

반제민전은 또 “우리민족끼리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협력의 길을 더 넓혀 한나라당의 대북협력 중단소동을 물거품으로 만들자”며 “미국의 북침전쟁책동과 부당한 대북제재와 압력책동을 결사 반대하자”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지역과 소속, 당파의 차이를 초월한 진보개혁세력의 단합된 힘으로 친미보수세력의 재집권 야망을 짓부숴버리자”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