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영남, 로켓발사·핵실험 옹호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8일 북한의 명목상 국가원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지난 15일 이집트에서 열린 제15차 비동맹운동(NAM) 정상회의서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2차 핵실험의 정당성을 주장한 발언을 소개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상임위원장은 이집트의 홍해 휴양지인 샤름 엘-셰이크에서 개막된 NAM 정상회의에서 “우리도 모든 블록불가담(비동맹)나라들과 마찬가지로 핵전쟁과 핵군비경쟁을 반대하고 핵전파를 반대한다”며 “그러나 우리 나라처럼 미국에 의하여 적대시당하고 핵위협을 당하다 못해 끝내는 자위적핵억제력을 보유하지 않을 수 없도록 등을 떼밀리운 나라는 이 세상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 지난 5월의 2차 핵실험을 강변했다.

그는 이어 “우리의 핵무기는 결코 남을 침략하거나 위협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기 위한 말 그대로의 전쟁억제력”이라면서 “조성된 사태에 대처하여 부득이하게 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하는 결정적인 조치들을 취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6자회담과 관련한 김 상임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우리에게 있어서 자주권 존중과 주권평등의 원칙이 없는 대화와 협상이란 있을 수 없다”고만 짤막하게 전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김 상임위원장은 “(6자) 회담은..미국과 그에 순응하는 회담 참가국중 다수가 이 원칙을 포기했기 때문에 영원히 끝났다”고 말했으나, 중앙통신은 이 발언에 대해서는 소개하지 않았다.

김 상임위원장은 또 “오늘 조선(북한)은 미국의 강권행위에 의해 나라의 평화와 안전 뿐 아니라 민족의 존엄과 국가의 자주권이 여지없이 침해당했다”며 자신들이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하는 ‘광명성2호’ 발사에 대한 제재를 겨냥, “미국의 이러한 강권행위를 용납한다면 공화국은 합법적인 우주이용권리를 영원히 빼앗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 조선반도 사태와 관련한 블록불가담운동의 가장 중요한 이해관계는 당사국들 사이에 자주권 존중과 주권평등의 원칙이 회복되도록 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자주와 평등을 위한 우리의 투쟁이 블록불가담운동의 이념과 공동의 이익에 부합되는 정의의 투쟁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