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과 의사소통로 더 많이 열어야”

제재를 통한 북한의 고립은 위기를 더욱 심화시킬 것인 만큼 북한과 최대한 많이 의사소통로를 열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북한주재 서방대사관의 한 외교관은 미국 뉴욕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최근 중국 사업가들의 북한 출입에 대한 통제도 강화되고 있다”며 “북한 당국이 외국인들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는 것은 이들로 인한 사회불안을 우려하기 때문”이라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8일 전했다.

그는 “북한에는 심각한 식량난 때문 말고도 인도적 지원이 꼭 필요하다”며 “북한 정부가 인도적 지원사업을 하는 국제기구 직원의 북한 내 상주를 더 많이 허용하면 이들을 통해 북한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외교관은 “북한의 지방관리들은 국제사회의 원조를 중앙정부의 고위관리들보다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이렇게 북한과의 접촉과 대화 통로를 최대한 많이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와 핵실험 후에도 북한 내 특이한 동향은 없고 북한 주민들은 핵실험 등에 대해 많은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며 “북한 사람들은 서로를 감시하는 것이 체질화되어 있기 때문에 김정일 정권의 기반은 여전히 견고하고 북한 당국의 최고 목표는 역시 정권의 생존”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 봄 기온과 7월 홍수, 남한의 대북비료지원 감소로 북한의 식량사정이 올해 매우 어렵다”며 “내년 봄 춘궁기 때 북한 동북부 지역의 식량사정이 크게 나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