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赤, 유종하 한적 총재 임명 비난

북한의 조선적십자회(북적)는 16일 유종하 신임 대한적십자사 총재를 “극우 보수분자”라고 비난하면서 “북남 사이에 적십자 사업이란 기대할 수 없고 인도주의 문제와 관련한 그 어떤 논의도 할 수 없다는 것은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북적은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이명박 정부가 유 총재를 임명한 것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인도주의와 중립을 표방하는 적십자의 근본정신에 배치되는” 것이라며 “앞으로 북남 적십자 사업에서 초래되는 모든 후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남측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북적은 유종하 총재가 김영삼 정부 시절 유엔주재 대사와 외무장관을 지내면서 “반공화국 대결 소동에 앞장”섰으며, “오늘날엔 친미보수 정권과 한짝이 돼 반민족적인 대북정책 작성에 적극 가담하고, 동족사이의 대결을 부추기는 언동을 일삼고” 있다고 전력을 문제삼았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