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대화 전제는 비핵화…北 핵포기 안할 시 압박 강화”

미국 백악관이 18일(현지시간) 북한이 비핵화를 약속하면 대북 압박을 완화하고 대화할 준비가 돼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압박을 계속해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시 어니스트 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미국 공화당의 대선후보로 부상한 도널드 트럼프가 김정은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북한에 대해 대선주자들이 내놓는 발언에 의미를 두지 않는다”면서도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를 약속하고 도발적 언행을 중단하는 입장을 분명히 한다면 즉시 대북 압박을 완화하고 북한과 대화할 준비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대화의 전제 조건이 북한의 핵 포기에 있음을 재확인한 셈이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최근 북한 문제에 대한 입장을 정확히 밝힐 기회를 가졌었다”면서 “미국은 동맹 및 우방과 긴밀히 협력해 대북 압박을 늘려가겠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은 국제적 의무를 지키지 않는 북한을 고립시키기 위해 중국과 러시아를 비롯한 국제사회와 효율적으로 협력해왔다”면서 “지금까지의 대북 압박은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직 (대북 압박이) 기대했던 효과를 거두진 못했지만 북한이 압박을 느끼고 있다는 증거는 충분하다”면서 “한국과 일본 등 동맹과 협력하고 중국 및 러시아와의 조율을 통해 이러한 대북정책 목표를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백악관은 이날 지난 2월 발효된 대북제재강화법에 따라 대북 압박과 관련한 특정 기능과 권한을 국무부와 재무부, 상무부 장관, 국가정보국장에게 위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