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ㆍ美, 양자회동…불능화 실무협의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31일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양자회동을 갖고 북핵 불능화의 구체적 이행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양자회동이 끝난 뒤 베이징(北京) 숙소인 세인트레기스호텔(國際俱樂部飯店)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회동에서 아주 유용한 의견 교환을 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이번 회동의 초점은 연말까지 영변의 3개 핵시설 불능화를 구체적으로 이행하고 어떤 조치를 취할 지에 대해 맞춰졌다”고 말했다.

이번 북미 양자회동은 6자회담 합의에 따라 1일부터 북한의 영변 원자로와 재처리시설, 핵 연료봉 제조공장 등 3개 핵시설 불능화를 이행할 미국 실무팀의 방북을 앞두고 이뤄졌다.

힐 차관보는 “북한은 영변 3개 핵시설의 불능화를 이행할 것이며 올 연말까지 모든 핵프로그램을 신고하도록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고 전했다.

이어 힐 차관보는 향후 몇달간 “(핵 불능화와 관련해) 할 일이 많이 있다”며 “내년이 되면 무기화된 플루토늄을 해체.폐기하는 중요 단계에 들어가 할 일이 더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힐 차관보는 김 부상과 북한 핵시설 불능화 이행팀의 활동 계획을 설명하고 상응조치인 테러지원국 해제 및 적성국교역법 종료와 관련한 실무협의도 진행한 것으로 관측됐다.

또 그는 북한의 재정 금융 문제 해결과 관련해서도 “조만간 실무적인 회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해 북한의 미국 달러화 위조문제 등 양국간 금융문제가 협상을 통해 조율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북한이 시리아에 핵기술을 이전했다는 의혹과 관련, “미국은 이미 북한에 핵 비확산문제를 제기해 왔고 회동에서도 이 문제가 언급됐지만 북한 측은 핵기술 이전에 대해서 부인했다”고 말했으나 이번 회동의 주요 의제가 아니었음을 내비쳤다.

힐 차관보는 김계관 부상과 양자회동을 가진 데 이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6자회담 일정 등을 조율했다.

그러나 당초 예정됐던 주중 러시아 대사와의 회동은 1일로 미뤄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