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육상대회 참석 북측 청년학생협력단은?

제16회 인천 아시아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 참석하는 북측 청년학생협력단이 인천에서 3차례에 걸친 공연을 통해 북한청년예술단의 기량을 선보인다.

청년학생협력단은 예술 분야에서 탁월한 재능을 가진 수재들로 구성된 ‘금성학원’ 학생들이어서 공연에 대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금성학원은 예술 분야에 재능을 지닌 6~20세의 학생들을 선발, 교사가 학생들을 1대1로 16~17가지 분야에 걸쳐 전문적인 예술 교육을 실시하는 북한 최고의 예술인 교육기관.

청년학생협력단 학생들은 고교 3학년~대학 2학년 사이의 연령대로 이번 대회의 응원단으로 내려 왔지만 예술 공연을 주 목적으로 삼고 있기 때문에 ’응원단’이 아닌 ’학생협력단’이란 이름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관계자는 분석하고 있다.

금성학원에 재학중인 남학생 10명, 여학생 90명등 100명으로 구성된 이 단체의 이름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직접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공연을 앞두고 두 달 전부터 집중 연습을 해왔다 한다.

이들은 오는 3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1일~3일 매일 오후 7시 하루에 한차례씩 문학야구장과 서구문화회관,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을 순회하며 특별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은 개시음악을 시작으로 합창과, 중창, 독창, 가야금 독주 등 주로 노래 공연과 율동으로 꾸며지며 마지막은 합창곡 ’우리는 하나’로 대미를 장식한다.

공연곡은 ’내 나라 제일로 좋아’와 ’아리랑 련곡’, ’도라지’, ’우리 민족 제일일세, ’대동강 실버들’, ’까투리 타령’, ’휘파람’, ’조선팔경가’, ’꽃놀이’ 등 주로 민요와 북한 가요들로 구성됐다.

아시아육상경기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공연에 등장하는 곡들이 남한에서 친숙한 노래들은 아니지만 대부분이 북한에서 널리 알려진 민요와 가요들로 북측의 독특한 의상과 악기를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특별한 공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