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 조속히 재개해야”

중국은 13일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거듭 촉구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유관 당사국들과 함께 노력해 조속히 6자회담을 재개하기를 희망한다”면서 “우리는 지금까지 이룩한 성과를 기초로 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면서 중국 관리가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그는 “6자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고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장기적인 평화, 안정을 위한 현실적이고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중국은 9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천안함 사건을 규탄하는 의장성명을 채택한 직후 성명을 내고 신속하게 천안함 침몰 사건을 매듭짓고 한반도 핵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6자회담을 재개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친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한·미의 군사훈련에 대한 중국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미가 중국의 강력한 반대를 감안, 항공모함이 참가하는 서해 군사훈련 계획을 동해에서 실시할 수도 있다는 보도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요구받자 그는 “이 보도를 확인할 길이 없다”면서 “우리의 이에 대한 입장은 명확하며 사태의 추이를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문제는 군사적인 수단으로는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서 “이 지역 국가의 이익을 훼손하고 모순을 격화시키는 행동이 아니라 화해와 평화를 촉진하는 행위를 많이 함으로써 한반도의 비핵화와 지역의 안정을 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날 친 대변인의 발언은 겉으로는 입장 변화가 없는 것이지만 지난 8일 브리핑에서 한·미 서해 합동군사훈련에 공식적인 반대를 선언했을 때와 비교해서는 상당히 누그러진 것이다.


그는 당시 “중국은 외국 군함과 군용기가 황해(서해) 및 중국 근해에 진입해 중국의 안보이익에 영향을 미치는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 결연히 반대한다”고 말했었다.


한편 친 대변인은 이날 유엔사와 북한 간의 실무회담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서는 대화와 협상이 지속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대화와 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하기를 시종일관 지지한다”며 “유관 각국이 대화와 접촉을 통해 신뢰를 증진하고 갈등을 줄여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천안함 피격사건을 다룰 예정이었던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와 북한군 판문점군사대표부의 대령급 실무접촉은 북측이 행정적인 이유로 연기를 요청함에 따라 무산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