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 의장 누가 맡나

북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움직임이 가시화되면서 6자회담을 이끌고 나갈 의장직을 누가 수행할지에 외교가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중국 외교부 인사개편 과정에서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武大偉.63)가 부부장직(차관급)에서 물러났기 때문에 의장국인 중국의 차기 6자회담 수석대표를 놓고 각종 관측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2004년 9월부터 5년4개월간 6자회담 의장직을 맡아 온 우다웨이가 외교부 인사와는 무관하게 의장직을 계속 유지할 것이란 관측이 유력하다.


우 전 부부장은 외교부를 떠나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외사위원으로 자리를 옮겼지만 경륜과 전문성을 감안해 ‘특사’ 개념으로 의장직을 수행한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중국이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성 김 대북특사로 역할을 나눈 미국의 경우를 원용, 우 전 부부장에게 특별대표 자격을 부여하고 외교부의 아시아 담당 간부에게 실무를 맡기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아시아를 담당하면서 새 의장직을 수행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던 주일 대사 출신의 추이톈카이(崔天凱) 신임 부부장을 미주 지역 담당으로 배치했다.


이에 따라 외교가의 관측이 맞다면 6자회담 실무는 아시아 담당인 후정웨(胡正躍) 부장조리가 맡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중국 외교부 역시 공식적으로 누가 6자회담 의장이 될 것인지에 대해 밝히지 않고 있다.


마자오쉬(馬朝旭)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6자회담이 아직 재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누가 의장이 되는지를 말하기는 어렵다”면서 “누가 의장이 될지는 재개되는 6자회담 무대를 지켜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 대변인은 그러나 “외교부의 아시아 담당 간부가 한반도와 아시아지역의 사무를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 새로운 의장이 선임될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