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 반드시 지켜야”

중국은 북한의 6자회담 조건부 복귀 입장과 관련, 북미 양자회담이 6자회담을 대체하지 못한다는 기존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홍콩 위성방송인 펑황(鳳凰)TV는 이날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를 수행해 북한을 공식 방문 중인 친강(秦剛) 외교부 대변인이 평양에서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북미 양국이 양자회담을 통해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이를 바탕으로 6자회담이란 틀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의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는 입장을 줄곧 견지해 왔다.

친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북핵문제가 제기된 이후 줄곧 대화를 권고하고 촉진해왔다”면서 “과거 4자회담은 물론 6자회담에서도 북한과 미국이 건설적인 대화를 하도록 교량 역할을 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북한과 미국이 상호 신뢰를 증진하고 상호 관계를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면서 “이는 비핵화라는 목표 달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5일 저녁 원 총리와 회담을 갖고 미국과의 양자회담 진전에 따라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회담을 진행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다른 홍콩 신문과 방송들도 친 대변인이 이날 평양에서 홍콩 기자들을 상대로 김 위원장과 원 총리의 회담 결과를 브리핑하고 질문에 대답했다고 전했다.

친 대변인은 “원 총리와 김 위원장이 비교적 장시간 회담을 했다”면서 “중조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추진 문제를 놓고 깊이 있는 의견 교환을 했으며 중대 공동 인식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북미 양자회담을 통해 북미간 적대관계를 반드시 평화관계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북한은 북미회담 상황에 따라 6자회담을 비롯한 다자회담을 진행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친 대변인은 홍콩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지자 “북한은 양자 및 다자회담을 통해 비핵화 등 관련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한다”면서 “중국은 북핵문제와 비핵화를 협상과 평화적인 방식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은 이런 목표를 실현하는데 아주 효과적인 시스템이며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이라면서 “중국은 각방이 6자회담의 틀 안에서 다자회담의 시스템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계속 진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북미회담과 다자회담은 아직까지 일정이 마련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이번 회담에서 적극적인 진전이 있었으며 북한은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회담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회담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한반도 비핵화란 목표 실현에 유리한 것이라면 중국은 개방적인 태도를 유지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평화는 중국의 이익에 부합하는 것이며 중국은 결코 일개 방관자가 아니라 적극적인 참여자이며 추진국”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