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6자회담 난관 봉착” 인정

중국이 북핵 6자회담이 난관에 봉착해 있음을 인정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비밀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는 미국 정보당국자들의 우려와 관련, “중국 역시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과 동북아의 평화 안정, 화해를 희망한다”면서 “최근 6자회담이 일련의 난관에 봉착해 있는 상황”이라고 인정했다.

친 대변인은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중국이 직접적으로 어려움이 있음을 인정한 것은 지난해 12월 베이징에서 열린 6자 수석대표 회담이 성과 없이 종료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친 대변인은 그러나 “중국은 다른 당사국들과 공동 협력해 6자회담의 진전을 추진하겠다”면서 “특히 한반도 비핵화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어려움을 극복하고 제2단계 남은 행동을 마무리함으로써 새로운 단계로 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6자회담 참가국들은 지난달 8일부터 4일간 베이징에서 제6차 6자회담 3차 수석대표회의를 열었지만 북핵 검증 합의를 이루지 못해 6자회담이 좌초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