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후진타오 28∼30일 방북

중국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이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2박3일간의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다고 조선중앙방송이 21일 밝혔다.

후 주석의 이번 방북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겸 노동당 총비서의 초청에 따라 이뤄지는 것으로 2001년 9월 장쩌민( 江澤民) 주석 이래 4년여만에 성사되는 중국 최고지도자의 방북이다.

중앙방송은 “조선노동당 총비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 김정일 동지의 초청에 의해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중화인민공화국 주석 호금도 동지가 10월 28일부터 30일까지 우리 나라를 공식 친선방문하게 된다”고 보도했다.

후 주석은 김정일 위원장과 만나 제5차 6자회담 등 양국간 주요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후 주석은 중국 정부의 지원으로 완성된 평안남도 대안친선유리공장을 시찰하고 대집단체조 및 예술공연 ‘아리랑’도 관람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