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미연합훈련 반대”…첫 공식선언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한미 서해 합동군사훈련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외국 군함이 황해(서해)를 포함한 중국 근해에 진입해 안전을 침해하는 활동을 하는 것을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의 이같은 입장은 명확하고 우리는 이미 유관 부문에 이에 대한 엄중한 입장을 전달했다”면서 “유관 각국이 냉정과 절제를 유지해 한반도 및 지역 정세에 긴장을 격화시키는 행동을 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지금까지 관영매체나 인민해방군 장성들의 개인 주장을 통해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반대입장을 우회적으로 시사해왔으나 중국 정부의 공식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 당국은 아직까지 한미연합훈련의 규모나 시기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으면서도 훈련은 예정되로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어, 향후 중국과의 외교적 갈등이 증폭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낳고 있다. 


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토론 중인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중국의 입장 변화를 묻는 질문에는 “현재 이사국들이 안보리에서 통과시킬 문건을 놓고 협상을 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천안함 사건에 대한 입장을 수차례 명확하게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입장은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란 대국적인 견지에서 출발해 이 문제를 적절하게 처리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중국은 이를 위해 당사국들과 대화와 소통을 계속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최근 한미연합훈련과 대항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5일까지 동중국해에서 실탄 타격훈련을 실시한데 이어 7일에는 이례적으로 사격훈련의 사진과 영상을 중국 언론을 통해 공개하는 등 강하게 반발해 왔다.


김영선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이날 “이번 훈련은 천안함 사건 대응방안의 일환으로 한미 군 당국이 협의되고 있는 사항”이라며 “우리가 자주적으로 판단을 해서 그 결정에 따라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