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자국해역서 표류 北선박 구조

서해 북부 해상에서 폭풍을 만나 표류 중이던 북한 어부 4명이 8일 중국측에 의해 구조됐다고 현지 언론이 9일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단둥시 변방지대 순찰대원들은 8일 오전 6시께 동(東)항 지룽(吉隆)부두 부근을 순찰 중 자국 해역에서 표류하고 있던 북한 어선을 발견하고 선원 4명을 무사히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이 어선은 지난 4일 오전 서해상으로 조개잡이에 나섰다가 바로 폭풍을 만나 필사적인 사투를 벌였지만 거센 파도에 엔진 고장과 기름 부족까지 겹쳐 항구로 돌아가지 못하고 해상을 표류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서해 북부와 발해만 해역에서는 한때 최대 풍속 11급(초속 28.5∼32.6m)에 달하는 강풍이 불기도 했으며, 이들 어부는 추위와 기아 등으로 구조 당시 모두 탈진한 상태였다.

단둥시 변방지대측은 이들 선원에게 쌀과 기름, 의류 등을 제공하고 이날 정오께 전원 무사히 북한으로 돌려 보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