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올해 ‘일본청서’ 첫 발행

중국이 지난 19일 일본에 대한 최고 권위의 연차 보고서인 ‘일본청서’를 처음으로 발행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0일 전했다.

중국 사회과학문헌출판사가 발간한 일본청서는 지난해 일본을 경제, 정치, 외교, 사회문화 등 6개 부문으로 나눠서 기술하고 있다. 집필자는 중국 정부의 싱크탱크인 중국사회과학원 내 일본 연구자들이다.

중국사회과학원은 2000년부터 매년 ‘일본발전보고’라는 제목의 연구물을 발표했지만, 올해는 이를 청서로 격상시켰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는 “국제사회의 정치, 경제 상황이 변화하는 가운데, 일본 연구가 중국에 점점 더 중요해 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사회과학원측은 밝혔다. 중국은 미국청서, 유럽청서 등은 이미 출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서는 지난해 일본을 “국제금융위기와 55년 체제 붕괴 후의 정당정치의 혼란 등에 따라 고용구조가 변화하고 격차도 확대돼 일본 사회는 과도기를 맞았다”고 총평했다.

55년 체제는 자민당 일당지배 체제를 말하는 것으로, 청서의 언급은 자민당의 급격한 지지율 하락과 참의원 여소야대 등으로 일본내 정치 상황이 급변한 것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경제 부문에서는 지난해 1월 발생한 중국산 ‘농약만두’ 파문과 관련, “일본 내에서 크게 문제가 된 것은 중일 관계 개선에 불만을 가진 일본 내 우익세력이 사건을 이용해 선전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동시에 “농약만두 사건은 우리나라의 식품 안전 면에서 결함을 노정하고 있다”고 밝혀 중국측에는 아무런 잘못이 없다는 중국 정부 입장과는 다소 다른 시각도 포함했다.

북일 관계에 대해 청서는 “일본은 전쟁(2차대전)에 대한 반성 및 전후 보상에 대해 구체적인 약속을 하지 않으면 북한측의 이해와 협력을 얻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동시에 “북한측은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지 않으면, 교착상태에 빠진 북일 간 대화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