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진핑 “탈북자 문제 인도주의적 입장서 처리”

시진핑 부주석은 18일 탈북자 문제와 관련 “인도주의적 입장에서 처리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시 부주석은 이날 오전 신라호텔에서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와의 면담자리에서  “국군포로와 북한주민들의 생활이 향상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는 김무성·전여옥 의원의 요청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시 부주석은 또 “최근에 원자바오 총리가 북한에서 김정일 위원장을 만났는데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6자회담을 비롯해 다자간의 대화로서 해결을 해야 된다는 의지를 명확히 한 바 있다”면서 “남북이 대화를 재개하고 화해와 협력을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중국은)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위한 소통을 유지하고 6자회담을 추진하는 등 지속적으로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시 부주석은 “중국은 남북관계에 관심이 크다”며 “남북한과 모두 친구인 만큼 반도에 평화정착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 부주석은 정몽준 대표와 면담을 마친 이후에 정세균 민주당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도 “한국의 입장과 관심을 고려하겠다”며 탈북자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국제법, 국내법, 인도주의 원칙에 다라 처리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여야 대표들과의 만남에서는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 펑썬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부주임, 천젠 상무부 부부장 등을 포함 6명의 차관급 인사들이 함께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