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진핑 내달 17일 방한

중국의 차기 대권주자로 유력한 시진핑(習近平) 국가부주석이 다음달 17일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베이징의 외교소식통은 22일 시 부주석이 17일부터 19일까지 2박3일간 한국 정부 초청으로 공식 방한, 한·중 관계 발전 방안과 한반도 문제 등 현안에 대해 한국 측 지도자들과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 부주석은 이에 앞서 14일부터 17일까지 일본을 방문한 뒤 한국을 찾을 예정이며 방한에 이어 캄보디아와 미얀마도 잇따라 방문한 뒤 귀국할 예정이다.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부장은 19일부터 22일까지 일본을 방문해 중·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 시 부주석의 방일 일정을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부주석은 2005년 저장(浙江)성 당서기 시절 방한한 적은 있지만 지난해 3월 부주석에 취임한 뒤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 부주석은 취임 이후 첫 해외 방문지로 지난해 6월 북한을 선택한 바 있어 이번 방한은 남북간 균형 차원에서도 중국이 매우 중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도 부주석 재직시인 1998년 4월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 바 있어 시 부주석도 전례에 따라 한·일 양국 정상과 회동을 갖고 차세대 지도자의 이미지를 굳힐 것으로 예상된다.


시 부주석은 지난 9월 공산당 제17기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17기 4중전회)에서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에 선출되지는 않았지만 후 주석으로부터 차기 대권을 넘겨받는 데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