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핵 5자협의에 반대 시사

중국은 23일 북핵 6자회담 참가국 중 북한을 제외한 5개국간의 회동에 대해 반대한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표명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을 비롯한 미국과 러시아 등 6자회담 참가국들이 지지 의사를 밝힌 5자협의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중국은 6자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친 대변인의 이 발언은 5자협의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친 대변인은 이어 “이에 관한 구체적인 문제에 대해 중국은 다른 각 당사국과 밀접한 소통과 협조를 유지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국 정부는 ‘잘못된 행동에는 보상이 아닌 제재가 따른다’는 메시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북핵 6자회담 참가국 가운데 북한을 제외한 5개국 회동이 필요하다며 5자협의를 공식적으로 제의한 바 있다.

러시아 정부도 지난 22일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제의한 ‘5자 협의’에 대해 지지를 표명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