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백두산 물도 뽑아 판다

‘백두산(중국명 長白山.창바이산) 공정’을 차근차근 진행중인 중국이 백두산 일대의 광천수를 뽑아 파는 계획을 대규모로 진행중이다.

중국 지린(吉林)성은 백두산 광천수 산업의 육성을 ‘11.5(11차5개년) 경제발전 규획’에 포함시키고 부비서장이 이끄는 ‘장백산 광천수 산업 발전추진팀’을 구성, 정책, 자금, 홍보 측면에서 대대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지린성은 또 내달 18일 백두산 인근의 바이산(白山)시에서 ‘국제 광천수 축제’를 열어 ‘장백산 광천수’ 브랜드를 알린다는 계획이다.

백두산 광천수는 세계적으로 극히 드문 섭씨 6∼8도의 저온 냉광천다.

인체에 필요한 칼슘, 마그네슘, 칼륨 등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다.

더욱이 수소이온농도(pH)가 인체환경과 가까운 중성이라는 점에 주목하는 지린성은 세계 최고급의 광천수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현재 중국쪽 백두산 일대엔 162곳의 광천수 수원지가 산재해 있다.

이곳에서 하루에 뽑아내는 광천수량은 23만9천t에 이른다.

이는 전체 매장량의 1.5%에 불과한 양이다.

기술설비를 갖추고 나머지 광천수까지 제대로 추출할 경우 잠재적 시장가치는 400억위안(약 4조8천억원) 이상에 달한다는게 중국의 전망이다.

중국은 앞서 지난 2004년 세계 최고 권위의 수질검정기구인 독일 프레스닌스연구소 관계자를 초청, 백두산 광천수에 대한 검사평가를 맡기기도 했다.

그 결과 천연 청정지대에서 생산된 백두산 광천수는 오염물질과 유독유해물질 함유량이 극히 낮거나 아예 검출되지 않았으며 규산 함유도가 높고 광천수 형성 연령이 50년에 달한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또 유럽연합(EU)의 광천수 기준에 완전히 부합할 뿐 아니라 알프스산에서 생산되는 광천수 브랜드인 볼빅(Volvic)의 수원지 수질과 유사하다는게 연구소측의 결론이었다.

현재 백두산 광천수는 유럽 알프스산, 러시아 카프카스산맥 광천수와 함께 세계 3대 냉광천수로 불려진다.

지린성은 푸쑹(撫松), 징위(靖宇), 안투(安圖) 등 3개 기지를 중심으로 한 광천수 산업단지를 건설, 지난해 하루 100만t이었던 광천수 생산규모를 오는 2010년까지 400만t으로 끌어올려 연간 60억위안(7천200억원)의 수익을 올리겠다는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최근에는 안투현 얼다오바이허(二道白河)에 한국 투자회사인 성도녹색산품유한공사가 광천수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도 하는 등 해외 투자도 활발해지고 있다.

북한이 중국과의 외교관계나 국제적 고립, 경제난 등으로 백두산 자원개발이나 백두산 영유권을 등한시하고 있는 사이 중국이 일방적인 백두산 개발에 본격 착수함에 따라 이 문제가 앞으로 중국과 한반도 간에 분쟁요인으로 작용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홍콩=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