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북지원 중단 없다’ 시사

중국 정부는 25일 북한에 대한 지원을 중단할 뜻이 없음을 시사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대북 지원을 중단해야 북한이 협상에 복귀할 것이란 분석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북한과 관련된 조치들이 북한의 민생과 정상적인 경제무역 행위에 영향을 줘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중국이 북한과 연결된 송유관을 잠가 석유 공급을 중단하고 대북 지원을 중단하는 등 대북 제재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소문이 나오는 상황에서 북한에 대해 자체 제재를 시행하지도, 시행할 계획도 없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친 대변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에는 유엔의 제재가 북한의 민생과 경제·무역교류. 인도주의적 원조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는 규정이 있다”고 강조했다.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 1874호는 금융 제재와 관련, 북한 주민에게 직접 도움이 되는 인도주의 및 개발 용도에 대해서는 공적인 금융지원 제한 대상에서 제외했다.

친 대변인은 “한국전쟁 발발 59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안정이 더욱 절실하다고 느껴진다”면서 “중국은 각국과 함께 노력해 대화와 평화적 방법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는 ‘오랜 시간 누적된 결과로서 하루이틀 사이에 된 것이 아니다(氷凍三尺,非一日之寒)’란 뜻의 성어가 있다고 소개하고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인내심과 서로간의 신뢰, 문제를 해결하려는 열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