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남·북 통일 반대 안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한국과 북한이 대화를 통해 평화적인 방법으로 통일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쿵취안(孔泉)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줄곧 한반도 통일을 주장, 지지해 오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는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말로만이 아니라 실제로 그렇게 될 수 있도록 행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쿵 대변인은 “중국이 두 개의 한국이 유지되길 바라고 있다”는 외국 언론의 보도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고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지난 4일부터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북.일 협의에 대해 “우리는 양국에 편의를 제공하길 바라며 양국이 역사 등의 문제를 대화로 해결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