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남북간 화해 협력 지지”

중국은 최근 금강산 관광 문제 등으로 갈등을 겪고 있는 남북 관계에 대해 “남북의 화해와 협력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양국의 친구이자 이웃인 중국은 남북 관계 개선과 화해협력 추진이 한반도 전체 인민의 이익에 부합하며 지역의 평화, 안정, 번영에 도움이 된다고 믿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대변인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 계획에 대해서는 “여전히 관련된 소식을 듣지 못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방중이 이뤄지지 않은 현 상황에서 향후 6자회담을 전망해 달라는 요구에 “최근 유관 당사국들이 접촉을 강화하고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각자가 대화와 접촉을 유지하고 유연성을 발휘해 6자회담 재개에 유리한 조건을 만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외교가에서는 김정일 위원장이 방중하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으나 아직까지 그의 방중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