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정은 9월 방중’ 요청 거절”

김정은이 9월 방중(訪中) 의사를 전했으나 중국은 “지금은 때가 아니다”며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3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김정은이 8월 장성택의 중국 방문에 이어 직접 방문 의사를 전했으나 중국은 내부 정치일정 등을 이유로 이를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은 오는 11월 8일 개최되는 18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준비로 김정은을 맞이할 여력이 없어 방문 요청을 연기시켰으며, 아직 그의 방문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북한의 식량·에너지 주요 공급국인 중국이 김정은의 방중을 거절한 속내는 지난 4월 중국의 요청을 무시하고 광명성 3호를 발사한 북한을 효과적으로 제어하기 위함이라며 핵개발 중단과 같은 ‘긍정적인 선물’을 원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중국 외교당국 관련 소식통도 “김정은은 방중을 원하고 있지만 지금은 적절한 시기가 아니다”며 “중국은 그가 긍정적인 무엇인가를 들고 방중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