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에 여론몰이 총공세

중국이 각종 이슈로 갈등을 빚고 있는 미국에 대해 과거와 달리 여론몰이를 통한 총공세에 나서고 있다.


가장 첨예한 갈등은 미국이 대만에 64억달러 규모의 첨단 무기를 판매키로 한 데서 빚어졌다.


중국 정부는 무기 판매가 승인된 직후 미국에 대한 보복조치로 군사교류를 전면 중단키로 했다.


중국의 관영 언론들도 미국의 조치에 대해 ‘오만’, ‘위선’ 등의 단어를 써가며 강력 비난하고 있다.


관영 영자신문 차이나데일리는 1일 “중국의 대응은 얼마나 격렬하든 정당하다”며 “이번 미국의 결정은 중국의 핵심 이익과 관련된 주요 이슈에서 이중기준과 위선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계열의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도 자국 정부의 대미(對美) 제재가 “외교 마찰을 다루는 데 다른 강경 조치보다 효과적인 대안이 될 것”이라며 “대만 문제에 대한 중국의 단결력을 과소평가하는 것은 어리석은 생각”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네티즌들도 미국의 무기 판매 결정을 비난하면서 항의 연대서명에 가세해 여론몰이에 적극 나서고 있다.


환구시보(環球時報)의 인터넷판과 주요 포털인 서우후(搜狐), 텅쉰(騰迅) 등이 공동으로 시작한 항의 연대서명에는 이틀 만에 참가자가 3억명을 넘어섰다.


네티즌들은 미국의 무기판매 결정을 비난하면서 미국 제품 불매운동을 촉구했으며 심지어 군사행동을 거론하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미국과의 무역마찰에 대해서도 대미 비난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1일 야오젠(姚堅) 대변인 명의로 낸 성명에서 미국이 자국산 시추용 강관 등에 대해 반덤핑 조치를 취한 데 대해 이런 보호무역주의 조치가 양국 무역관계를 위험하게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중국은 최근 미국과 갈등을 빚은 구글 사태에 대해서도 여론몰이에 적극 나선 바 있다.


중국 시장에서의 철수 경고로 시작된 ‘구글 사태’가 전개되자 정부 차원의 공세뿐만 아니라 언론과 전문가들을 통해서도 강력하게 미국을 비난하고 나선 것이다.


인민일보와 중국청년보,환구시보 등 주요 언론들은 최근 일제히 사설과 논평을 통해 미국이 정치적 의도를 갖고 중국을 비방하고 있다고 맞섰다.
다만 구글 사건은 더 큰 사안인 무기 판매로 인한 갈등이 불거진데다 구글이 한발 물러서 중국에 잔류하겠다는 희망을 피력하면서 소강 국면을 맞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