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권력세습 문제는 내정”

중국 정부는 북한의 권력 세습문제와 관련,”이는 완전히 북한의 내정”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북한의 권력 세습 문제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외신 기자의 질문을 받고 “기자가 제기한 사안은 완전히 북한 내부의 일(사무)”이라고 대답했다.


장 대변인은 “사회주의 체제하에서 권력세습에 대해 중국은 반대해 온 것으로 아는데 이같은 입장에 변화가 있느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즉답을 회피했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올해 들어 2차례의 방중에서 삼남인 김정은에게 권력을 세습하는 문제를 중국에 설명하고 중국 측의 동의를 얻었을 것이란 관측을 하고 있다.


특히 지난 8월 방중에서는 김 위원장이 김정은을 대동, 중국 측 지도부에게 그를 소개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이런 상황에서 장 대변인의 발언은 사회주의 제도의 원칙으로 보면 세습은 반대해야 하지만 북한의 상황을 타국의 내정으로 돌려 중국이 반대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분석된다.


장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조만간 개최될 북한 노동당의 제3차 대표자회에 관해 북한이 중국에 일정과 의제 등에 대해 설명을 했느냐는 질문에도 “중국은 타국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일관된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