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이 “한중 수교 25주년 소중해…사드는 결연히 반대”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8일 “한중 수교 25주년 성과를 매우 소중히 생각한다. (하지만) 사드에 대해선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이날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생방송 기자회견에 참석, “올해는 한중 수교 25주년으로 매우 중요한 해다. 그동안 얻은 성과를 매우 소중히 생각하고 있고, 한국과 상호 이익이 되는 협력 국면을 지켜나가길 원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왕 부장은 이어 “한중 관계의 가장 큰 문제는 한미 양국이 한반도 사드 배치를 고집하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사드에 대해 처음부터 결연히 반대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사드의 관측 범위는 한반도를 훨씬 넘어서고, 중국의 전략 안보 이익을 침해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라면서 “사드는 분명히 잘못된 선택이고, 이는 이웃 나라로서의 도리를 어긴 것이자 한국 안보를 더 위험하게 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왕 부장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도 북한과 한미 양국이 서로를 향해 치닫는 상황에서 벗어나야 한다면서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대한 반대 입장도 피력했다. 
왕 부장은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을 계속하고 있고, 미국과 한국은 군사훈련으로 북한 압박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양측은 서로 양보하지 않고 정말 충돌할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는 양측이 서로를 향해 치닫는 상황에서 ‘홍등(빨간불)’을 켜고 멈춰서야 한다”면서 “북한은 탄도미사일 발사를 중단하고, 미국과 한국도 군사훈련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문제 해법에 대해 “한반도 평화 체계를 마련하고, 이를 장기간 유지하기 위해서는 각 측이 관심 있는 사안에 대해서 서로 배려해야 한다”고 답했다. 
사드 배치에 대한 왕 부장의 공식 발언은 롯데그룹이 지난달 28일 사드 부지를 제공키로 확정하면서 이에 대한 중국의 ‘보복’이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대신 왕 부장은 지난 1일 방중한 리길성 북한 외무성 부상을 만나 양국 우호관계를 재확인하는 식으로 한국을 압박해왔다. 
당시 왕 부장은 리길성과의 회담에서 “중국과 북한은 산수(山水)가 이어져 있고, 전통적인 중북 우호 관계를 견고하게 하는 것은 중국의 일관된 입장”이라면서 “중국은 북한과 소통을 강화하고, 양국 관계의 건강한 발전을 원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