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언론 “문제해결 중요 일보”

중국 언론들은 26일 북한이 프로그램 신고서를 제출한 것을 북핵문제 해결의 중요한 일보로 평가하고 향후 6자회담 진전 과정에서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26일 국제시평을 통해 “북한이 핵 신고서를 제출한 것은 6자회담 당사국들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공동노력한 성과로서 당사국들이 2단계 행동을 전면적으로 이행함으로써 새로운 단계로 진입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최근 북한과 미국이 시간이 촉박함을 인식해 협상의 속도를 높임으로써 관계 개선의 진전을 보인 것을 높이 평가했다.

뉴욕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평양공연을 비롯해 미국 관리들의 잇단 방북, 미국 측에 넘겨준 북핵관련 자료, 미국의 대북식량 지원 발표, 북한의 반 테러 입장 성명과 이에 대한 미국의 환영 표시 등 일련의 과정을 통해 북미가 서로 신뢰를 쌓았다는 것이다.

이어 이 같은 북미 관계의 개선을 통해 북한과 일본도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 직접 협상을 통해 북한의 재조사와 일본의 대북 경제제재의 일부 해제라는 성과를 이끌어냈다고 평가했다.

신화통신은 또 27일 진행되는 영변의 냉각탑 폭파에 대해서도 “북핵시설 중 매우 중요한 설비인 냉각탑을 폭파한 것은 북한이 한반도의 비핵화에 대한 굳은 결심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역사적으로 북핵 문제 해결이 순탄하지만은 않았지만 이번 핵신고 제출이 좋은 계기가 됐음은 틀림없다”면서 6자회담 참가국 각자가 대화와 교류를 강화해 갈등을 해소하고 상호 신뢰를 돈독히 함으로써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도 평론을 통해 “북핵 신고는 북핵 문제 해결과정에서 매우 중요한 발걸음을 내디딘 것으로 국제사회의 주목과 환영을 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북한이 핵신고를 하고 즉시 미국이 테러지원국 해제와 적성국교역법 적용 종료를 한 것은 6자회담 진전과 북미 관계 개선에 청신호라고 평가했다.

북한이 핵 신고를 하게 된 배경과 관련, 북한이은 핵문제 해결에 대한 적극적인 태도를 전 세계에 알림으로써 족쇄와도 같은 테러지원국 지정과 적성국교역법 적용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나고 나머지 참가국 5개국으로부터 대북 지원을 얻어내고자 한 의도가 있었다고 인민일보는 분석했다.

또 미국 입장에서는 부시 정권이 임기 전에 북핵문제에 대한 외교적 성과를 도출해 내고 싶다는 의도가 있었다는 것이다.

신문은 “중국은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2단계에서의 이번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한반도 비핵화란 목표 달성을 위해 건설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중국의 입장을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