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언론 “김정일, 6자회담 조속 재개 희망”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김정일이 27일 지린(吉林)성 창춘(長春)에서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 가진 정상회담에서 “중국과 긴밀한 대화와 협력을 통해 조숙한 시일 내에 6자회담을 재개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30일 보도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김정일은 “북한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견지한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고 한반도 정세의 긴장을 원치 않는다”면서 “우리는 한반도의 긴장국면을 완화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후 주석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천안함 사건에 대한 의장성명을 발표한 이후 한반도 정세에 새로운 동향이 나타났다”면서 “중국은 한반도 정세 완화와 외부환경 개선을 위한 북한의 적극적인 노력을 존중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은 유관 당사국에 한반도의 평화와 비핵화의 기치를 들고 현재의 긴장 국면을 완화하기 위해 6자회담을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김정일은 아울러 중국의 개혁·개방성과를 높이 평가하면서 향후 북한의 민생 개선에 중국이 적극 협력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신화통신은 전했다.


김정일은 “개혁개방 이후 중국은 빠른 발전을 이룩했고 어느 곳이든 생기가 넘친다”면서 “중국 당과 정부의 사회주의 조화사회를 건설하는 정책이 매우 정확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경제발전과 민생개선에 주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과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위원장의 방중 소식은 관영 중앙(CC)TV를 통해서도 보도됐다. CCTV가 보도한 북중 정상회담 화면에는 중국측 참석자로 링지화 주임과 다이빙궈 국무위원 이외에 양제츠 외교부장, 왕자루이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장핑 국가발전계획위 주임, 천더밍 상무부장, 류훙차이 주북한 중국대사, 류제이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부장 등의 모습이 등장했다.


김정일의 이번 방중에는 김영춘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겸 인민무력부장,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 태종수 당 부장,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홍석형·김영일·김양건 당 부장, 최룡해 황해북도 당 책임비서, 김평해 평안북도 당 책임비서, 박도춘 자강도 당 책임비서가 동행했다.


김정일은 이날 전용 특별열차 편으로 30일 오후 6시 45분(한국시간 오후 7시 45분)께 중국 옌벤조선족자치주 투먼(圖們)시를 통과, 북한 함경북도 온성군 남양노동자구로 건너갔다. 이로써 4박5일간의 중국 방문 일정을 마무리했다.


한편 김정일과 함께 방중했을 것이라 전망됐던 김정은에 대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가 “중국측 (초청) 명단에 없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일은 이번 방중에서 김일성이 일제시대 다녔다는 위원(毓文)중학교와 항일유적지인 베이산(北山)공원을 방문했고, 하얼빈 무단장(牧丹江)에서도 동북항일연군(聯軍) 기념탑을 참배하는 등 김일성의 항일 유적지를 주로 방문했다.


따라서 일각에서는 다음 달 초순 조선노동당 대표자대회를 앞두고 ‘김일성→정일→정은’으로 이어지는 ‘혁명적’ 3대 세습을 강조하기 위한 ‘성지순례’의 성격으로 김정은의 동행 가능성을 높게 봤다.


한편 이날 북한 관영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도 김정일이 26일부터 30일까지 후 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