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시진핑, 김정은 ‘당 위원장’ 추대에 축전 보내

김정은이 이번 제7차 당 대회에서 ‘노동당 위원장’으로 추대된 것과 관련,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축전을 보내왔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0일 밝혔다.

통신은 이날 “조선노동당 위원장인 김정은 동지에게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습근평(시진핑의 북한 이름) 동지가 9일 축전을 보내왔다”면서 “(시진핑 주석은) 당 중앙위원회를 대표하고, 개인 명의로 김정은에게 열렬한 축하와 함께 북한 인민이 김정은을 우두머리로 하는 노동당 지도 아래 사회주의 사업 건설에서 이룩한 새로운 성취를 축하한다”고 전했다.

통신에 의하면, 시 주석은 “중·조 전통 우의는 두 나라 이전 세대 지도자들이 친히 창건하고 정성들여 키운 양국 공동의 고귀한 보물”이라면서 “중국 당과 정부는 중·조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며 북한 측과 함께 공동 노력으로 중·조 관계를 대국에서 출발해 중·조 우의 협력을 끊임없이 발전시켜 양국과 양국 인민을 행복하게 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에 공헌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남광규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연구교수는 10일 데일리NK에 “시진핑은 당(黨)대당 입장에서 김정은이 당 위원장에 추대된 것을 단순히 축하하기 위해 의례적으로 보낸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때문에 북중관계가 개선됐다고는 볼 수 없고 확대해석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